Posted at

the Sujak 일기 : 오삼불고기the Sujak 일기 : 오삼불고기

Posted at 2019.04.05 15:01 | Posted in [the 수작일기]

더 수작 일기는,

유튜브 <더 수작>(업로드 예정)의 촬영과정을 제작진의 관점에서 쓴 의식의 흐름 에세이입니다.

 

더 수작의 주인공 진성이는,

이태원 사업가이자 요리 연구가로, 비주얼만 보면 오금이 지리지만, 보다보면 친근하고 허당끼 가득한 우리 동네 보통 형입니다.

 

더 수작 앞으로는, <회차별 음식/컨셉 소개>, <레시피/요리 장면>, <식샤를 합시다(먹방 장면)> 3가지 카테고리로 심플하게 아무 생각 없이, 간섭 없이, 퀄리티 없이 이어져나갈 겁니다.

 

-------------------------------------------------------------------------------------------------------

 

 

<진성이네 곱창가게 ‘언덕집’ 일요일 휴무>

 

새찬 바람이 언덕집의 통유리창에 부딪쳐 사그라진다. 흔들흔들, 조금씩의 미동.

길은 하나. 주방쪽 뒷 창문. 가볍게 통과해 안으로 향한다.

 

안/밖. 밖의 사람들이 가게 통유리창 안의 다른 공간 속에 움직이는 나를 보고 힐끔거린다.

나 역시 지나가는 밖의 사람들을 쳐다본다. 서로를 볼 수 있지만 닿을 수 없는 확실히 전혀 다른 세상이다.

 

4시 40분. 약속했던 첫 촬영 시간보다 40분이나 진성(수작)이가 늦게 도착했다. 이유는 촬영감독의 개인사연이니 스킵... 다행인 건 도무지 납득할 수 없는 이유는 아니었다.

 

<촬영 준비>

 

앞으로의 메인 촬영장소인 이 곳. 촬영을 위해 페인트칠까지 쏴악 했다는 진성이.

일단 열정과 노호력에 봑수!

그러나 역시 셋이 모이니 담배와 잡담이 우선이다.

움직임은 최소, 우왕좌왕, 혼비백산. 일단은 죄책감에 아가리만으로도 각자가 해야 할 준비과정들을 정리한다.

 

가성비 끝판왕 다이소로 향한다. 촬영용 소스 그릇을 급하게 구매했다.

 

오자마자 새로 산 그릇들을 닦는 진성이. 추가적으로 프라이팬, 밥솥, 재료를 담을 그릇들까지. 안 씻고 대충 할 줄 알았는데 청결함과 진정성에 엄지 척!

 

카메라 감독은 1평 남직한 통로 사이에 한 껏 삼각대와 카메라 설치에 분주하다.

근접용 하나, 풀샷용 하나, 그리고 자기 손에 디테일 컷 용 하나. 이때까지만 해도 3 때만 동원될 줄 알았지... 뽀인트는 역시 풀샷은 아이폰이면 충분하다는 것. 4K도 지원된다는 사실 잊지 말자.

 

(전화) “ 형 배고파 ” / “ 그래서? ”

“ 요리해줘 ” / “ 뭐? ”

“ 오삼불고기(툭) ” / “ ... ”

 

<오삼불고기>

 

그렇게 오늘의 컨셉은 오삼불고기다. 구구절절한 동기부여 따위는 없다. 앞으로의 컨셉도 이러할 것이다.

 

먼저 진성이는 밥을 짓는다. 오늘은 첫 회라 특별히 촬영감독의 요구에 따라 밥 짓는 씬을 넣지만 앞으로 곤드레, 무쇠솥, 보리 등의 특별한 수식어가 붙지 않는다면 딱히 촬영할 일은 없을 것 같다.

 

 

진성이는 밥을 지을 때, 쌀과 물의 비율 1:1을 강조한다. 쌀은 불리지 않고 간단히 세척 후 바로 쓰는 게 포인트라며 카메라 앞에서 첫 미성의 목소리를 내는 진성이. 어색했다. 컷이다. 웃지 말라고 강조한다. 컨셉이 깨지니깐...

중간 불 정도로 가열 후 김이 나기 시작하니 약불로 태세 전환시킨다. 이른바 ‘7분 뜸 들이기’ 진성이 표 필살기란다. 그렇게 11분이 지나니 밥이 완성되었다. 밥을 이리저리 휘젓고는 한 입 무는 진성이, JMTGR! 물론 그 맛은 진성이만 느꼈지만...

 

그리고 정갈하게 진짜 오늘의 요리를 위한 재료들을 테이블 위에 디스플레이한다.

 

<레시피>

 

오징어 2마리, 돼지고기 200g, 양파 반개, 양배추 1/6 (크기에 따라 상이)

청양고추 2개, 깻잎 10장

그리고 양념...

고춧가루 4, 고추장 3, 간장 4, 마늘 1, 미림 3, 물엿 3, 설탕 2, 후춧가루 약간, 참기름 약간

 

먼저 양념장을 만드는 진성이.

위의 레시피대로 때려 넣고 섞는가 싶더니, 맛을 보더니... 조금씩 그 양이 추가된다.

그리고 ‘적당히’ ‘개인의 입맛에 따라’라는 무책임한 발언이 쏟아진다.

그러더니 전문가 멘트로 의구심을 가라앉힌다.

“양념을 모두 섞은 후 바로 사용하기보단 설탕이 녹을 시간을 충분히 주는 게 좋아요 “

 

어쨌거나 일반인 입맛엔 위 레시피 정도면 웬만큼 고개를 끄덕일 정도라 하니, 믿고 가자.

 

노란 조명에 반사된 양념장 비주얼과 진성이의 손을 통해 비벼지는 질척한 ASMR이 그럴듯하다. 양념장, 성공적?

 

이제 메인 오징어와 돼지고기를 다듬질할 차례.

먼저, 양파와 야채를 먼저 썬다. 세심한 진성이의 손질에 찔끔 설렜다.

그다음, 오징어의 입과 내장, 눈을 제거한다. 아쉽게도 이미 손질되어 버린 걸 가져온 진성이. 영상에 담지 못했다.

다음, 오징어를 자른다. 진성이는 엄지손가락만큼 자르는 것이 꿀팁이라고 했으나 사람마다 엄지의 크기가 다르다는 걸 모르는 걸까? 아무튼... 다리도 3등분이 적당하고 한다.

다음, 돼지고기를 무자비하게 찢는다. 앞다리 살을 이용해야 한단다. 구입 시 정육점에 제육볶음용으로 썰어 달라하면 얇게 썰어주니, 자신처럼 수고스럽게 고생하지 말라는 친절한 진성이.

완성된 채소 덩어리와 고기 오징어를 양념과 버무린다. 때깔이 영롱하다. 비빔의 소리는 청초하다. 그리고는 시크하게 식용 우가 발라진 주물팬에 진득하게 양념된 오삼불고기를 투척한다.

“ 쏘 ㅑ ㅇ ㅏ~ ”

 

<식샤를 합시다!>

 

완성된 오삼불고기와 흰밥.

진지한 표정의 진성이의 대가리에 액션캠을 달았다. 두를 것이 없어 촬영감독의 목도리가 감긴다. 비주얼만으로는 중동 부호가 따로 없다. 1인칭의 먹방까지 커버하려는 더 수작팀의 과한 노력이다.

 

소주 1병과 함께 음식을 먹기 시작한다.

오랜만에 미세먼지 없고, 구름의 형상도 그려지는 날이었기에, 제작진은 클라우드를 추천했지만 진성이는 매운 음식에 무슨 맥주냐며 성을 낸다. (나 원...)

잠시 음식 내음에 미쳐 촬영 여부를 잊은 거 같지만, 주인공은 진성이니 편집으로 보듬겠다.

 

진성이가 잠시 꽃밭에 간 사이, 밥을 요구했던 그 동생이 도착했다.

형을 찾다가 테이블의 음식을 보고는 형이고 뭐고 소주 2잔에 밥 한 공기 사라졌다.

 

잠시 후 돌아온 진성이. 예상치 못한 시추에이션에 당황한다.

하이에나처럼 그 자리를 차지하고 게걸스레 먹고 있는 한 사람.

 

(대화) “네가 왜 먹어? 동생은?” / “먹고 갔는데?”

“갔다고?” / “응”

“이게 누굴 식모로 아나” / “ㅋㅋㅋㅋ”

“웃어? 넌 촬영은 누가 하라고 이러고 있어?” / “...”

 

진성이표 오삼불고기 + 흰쌀밥 앞에 촬영감독도 예외는 아니었다.

실로 그러하다.

 

 

'[the 수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Sujak 일기 : 오삼불고기  (0) 2019.04.05
응답하라 추억, 기억, 그리고 OST  (0) 2016.01.14
몽환이라는 감성,  (0) 2015.08.25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